사무엘상 23장 1절 부터  23장 5절 까지

 

[삼상 23장1절]

누군가가 다윗에게 말했습니다. 블레셋 사람들이 그일라를 공격하고 타작 마당에서 곡식을 훔치고 있습니다.

 

 

[삼상 23장2절]

다윗이 여호와께 여쭈었습니다. 가서 블레셋 사람들과 싸워야 합니까? 여호와께서 대답하셨습니다. 가거라. 블레셋 사람들을 공격하여 그일라를 구하여라.

 

 

[삼상 23장3절]

하지만 다윗의 부하들이 다윗에게 말했습니다. 여기 유다 땅에 있는 것만 해도 두려운데 어떻게 그일라까지 가서 블레셋 군대와 싸울 수 있겠습니까?

 

 

[삼상 23장4절]

다윗이 다시 여호와께 여쭤 보았습니다. 그러자 여호와께서는 그일라로 내려가거라. 블레셋 사람들과 싸워 이길 수 있도록 해 주겠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삼상 23장5절]

그리하여 다윗과 그의 부하들은 그일라로 갔습니다. 그들은 블레셋 사람들과 싸워 그들의 가축을 빼앗았습니다. 다윗은 수많은 블레셋 사람들을 죽이고 그일라 백성을 구하였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어떤 결정을 하든지 그 결정을 존중해 주시는 분이세요. 하나님은 우리가 어떤 결정을 할 때 하나님께 먼저 아뢰고 물어 보는 것을 기뻐하세요.

 

 

오늘 본문을 시작으로 다윗은 사울을 피한 2차 도피생활을 시작하게 되어요. 이 기간으로 다윗이 자신의 지지자들과 함께 동족을 돌아보기 시작했어요. 다윗의 위대함은 그일라 사건을 통하여 다시 한 번 발견할 수 있어요. 블레셋이 그일라를 약탈했다는 소식을 들은 다윗은 하나님 앞에 나아가 엎드리어 기도했어요. 하나님께서 그 전쟁을 허락하심을 듣고 전쟁에 나가기로 결심했어요. 다윗의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이러한 다윗의 결정에 대하여 반대하였어요. 왜냐하면 위험했기 때문이에요. 하지만 다윗은 모든 문제보다 먼저 하나님의 뜻을 물었어요. 사울은 영적으로 미숙하여 자신을 적으로 보았지만 다윗은 사울을 적으로 보지 않았고 블레셋을 적으로 보았기 때문에 오늘 이러한 승리가 가능했던 거예요. 다윗은 그 일로 통하여 더 큰 어려움이 온다 할지라도 하나님을 모욕하는 블레셋을 내버려 두지 않았던 거예요. 우리친구들도 자신에게 어떤 어려움이 있던지, 무엇을 결정할 때는 사람들의 말을 듣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에만 귀 기울여 들을 수 있도록 해야겠어요.

 

 

하나님 저에게 있어 진정한 적이 누구인지를 바로 발견하고 깨닫는 영적지혜를 주세요. 오직 하나님의 음성에만 귀 기울이는 믿음의 귀를 허락하여 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