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50장 22절 부터  50장 26절 까지

 

[창 50장22절]

요셉은 자기 아버지의 모든 가족들과 함께 계속 이집트에서 살다가 백열 살에 죽었습니다.

 

 

[창 50장23절]

요셉이 아직 살아 있을 때, 에브라임은 자녀를 낳았고, 손자 손녀들도 보았습니다. 요셉의 아들 므낫세에게는 마길이라는 아들이 있었습니다. 요셉은 마길의 자녀들을 자기 자녀로 삼았습니다.

 

 

[창 50장24절]

요셉이 형들에게 말했습니다. 나는 이제 죽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을 돌봐 주실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을 이 땅에서 인도해 내실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약속하셨던 땅으로 여러분을 인도하실 것입니다.

 

 

[창 50장25절]

그리고 나서 요셉은 이스라엘의 아들들에게 약속을 하게 했습니다. 형님들이 이집트에서 나가실 때, 내 뼈도 옮겨 가겠다고 약속해 주십시오.

 

 

[창 50장26절]

요셉은 백열 살에 죽었습니다. 의사들이 요셉을 장사지낼 준비를 한 뒤에 이집트에서 요셉의 시체를 관에 넣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축복해 주실 길 원하시는 분이세요. 요셉에게 축복하여 주신 것처럼 우리들에게도 똑같은 복을 허락해 주셨어요. 우리가 믿음으로 믿고 믿음생활을 잘해서 주시는 축복을 받아 누리는 친구들이 되도록 힘써요.

 

 

요셉은 애굽에서 많은 힘든 일들을 이겨내고 지금까지 살아왔어요. 그는 애굽에 속하여 살았지만 결코 가나안을 잊지 못하고 있었어요. 110세로 일생을 마치면서 하나님의 약속의 땅 가나안에 묻히기를 소망한 사람이었어요. 하나님께서 축복하신 가나안을 향한 마음이 살아서 가지 못해 안타까워하며 죽고 나서라도 그곳에 묻히기를 원했던 거예요. 우리 친구들도 요셉처럼 하나님의 축복을 향한 욕심을 가질 수 있는 친구들이 되어 그 축복을 나누는 친구들이 되도록 합시다.

 

 

어떤 곳에 있든지 항상 그리스도인의 가져야 할 자기 역할을 잊지 말고 실천할 수 있는 제가 되게 인도해 주세요. 요셉처럼 하나님을 향한 마음이 그 어떤 것 보다 강하여 하나님만 향한 마음으로 말씀에 순종하며 하나님이 주시는 축복을 사모하며, 사랑으로 실천 하며 살아가는 제가 되게 인도해 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