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25장 1절 부터  25장 6절 까지

 

[삼상 25장1절]

사무엘이 죽었습니다. 모든 이스라엘 사람이 모여서 사무엘을 위하여 슬퍼했습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사무엘을 라마에 있는 그의 집에서 장사지냈습니다. 그 때에 다윗은 바란 광야로 내려갔습니다.

 

 

[삼상 25장2절]

마온에 어떤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갈멜에 땅을 가지고 있는 큰 부자였습니다. 그는 양 삼천 마리와 염소 천 마리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는 갈멜에서 자기 양의 털을 깎았습니다.

 

 

[삼상 25장3절]

그 사람의 이름은 나발이었고, 갈렙의 자손이었습니다. 그의 아내의 이름은 아비가일이었습니다. 아비가일은 지혜롭고 아름다운 여자였습니다. 하지만 나발은 무자비하고 속이 좁은 사람이었습니다.

 

 

[삼상 25장4절]

다윗은 목자들의 축제날인 양털 깎는 절기를 맞아 나발이 자기 양의 털을 깎고 있다는 이야기를 광야에서 들었습니다.

 

 

[삼상 25장5절]

그래서 다윗은 젊은 사람 열 명을 나발에게 보내며 그들에게 말했습니다. 갈멜로 가서 나발을 만나라. 그에게 내 이름으로 인사하여라.

 

 

[삼상 25장6절]

그리고 이렇게 말하여라. 당신과 당신 집안이 잘 되기를 빕니다. 그리고 당신에게 딸린 모든 것도 잘 되기를 빕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이 땅에서 살 동안 하나님의 자녀로서 아름답게 살기를 원하세요. 우리는 이 땅에 미련을 두는 어리석은 백성이 아니라 저 천국에 소망을 둔 하나님의 백성이기 때문에 그래요. 이 땅에서 우리가 할 것은 서로 사랑하고 서로 나누고 함께 더불어 살아가야 해요.

 

 

하나님을 믿는 사람에게 주어지는 또 하나의 복이 있다면 그것은 죽음이에요. 세상 사람들은 죽음은 곧 지옥으로 향하는 마지막 몸부림이지만 하나님의 백성에게 주어지는 죽음은 복된 세상을 향한 출발이기 때문에 그래요. 그러나 죽음이 가져다주는 또 하나의 의미는 그의 삶이 어떠했는가를 알게 하는 시간이기도 해요. 오늘 사무엘의 죽음은 참으로 복된 죽음이에요. 한 평생을 오직 주님만을 섬기면서 자신보다는 남을 위하여 살았고 자기의 뜻 보다는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쫓았던 한 사람의 죽음이었으므로 참으로 아름다운 죽음이에요. 한평생을 살면서 아무런 영적 의미도 없이 하나님의 자녀로서 은혜는 받았지만 오직 자신만을 위하여 살았다면 그의 죽음은 참으로 불행한 죽음이 되었을 거예요. 하지만 그는 정반대의 삶을 살았어요. 우리친구들도 자신이 살고 있는 삶을 돌아보면서 아름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하나님과 함께해요.

 

 

하나님 오늘도 제가 아름다운 사람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주위 사람들에게 사랑과 위로와 격려를 아끼지 아니하고 쏟아 부어 줄 수 있도록 인도해 주세요. 또한 아름다운 죽음을 준비하며 이 땅에서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최선을 다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인도해 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CTM소개 사이트맵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후원/협력기관 후원안내 오시는길
CTM(컴퓨터전문인선교회) 대표 김성철 | 601-827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상로 102 CTM 3층 | 070-7565-1409
사업자등록번호 : 605-82-67103   Copyright ⓒ CTM(컴퓨터전문인선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