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21장 14절 부터  21장 21절 까지

 

[창 21장14절]

아브라함이 이튿날 아침 일찍 일어나 먹을 것과 물을 가득 채운 가죽 부대를 준비해서 하갈에게 주었습니다. 아브라함은 그것들을 하갈의 어깨에 메어 준 다음, 이스마엘과 함께 하갈을 내쫓았습니다. 하갈은 밖으로 나가 브엘세바 광야에서 헤매고 다녔습니다.

 

 

[창 21장15절]

가죽 부대의 물이 다 떨어지자, 하갈은 자기 아들을 어떤 작은 나무 아래에 두었습니다.

 

 

[창 21장16절]

그리고는 내 아들이 죽는 모습을 차마 볼 수가 없구나 하고 말하며, 활의 사정 거리만큼 떨어진 곳으로 가서 주저앉았습니다. 그리고 이내 아들 쪽을 바라보다가 그만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습니다.

 

 

[창 21장17절]

하나님께서 아이가 우는 소리를 들으셨습니다. 하나님의 천사가 하늘에서 하갈을 불렀습니다. 하갈아, 왜 그러느냐? 두려워하지 마라. 하나님께서 아이가 우는 소리를 들으셨다.

 

 

[창 21장18절]

아이를 일으켜 세워 손을 꼭 잡아라. 내가 그 아이의 자손으로 큰 나라를 이루도록 만들어 주겠다.

 

 

[창 21장19절]

하나님께서 하갈의 눈을 밝게 하셨습니다. 그러자 하갈은 우물을 발견하게 되었고, 그 우물로 가서 가죽 부대에 물을 담아다가 아이에게 먹였습니다.

 

 

[창 21장20절]

그 아이가 자라는 동안, 하나님께서 그 아이와 함께 계셨습니다. 이스마엘은 광야에서 살았고 훌륭한 활잡이가 되었습니다.

 

 

[창 21장21절]

이스마엘은 바란 광야에서 살았는데, 이스마엘의 어머니는 이집트 땅에서 여자를 데려다가 이스마엘의 아내로 삼아 주었습니다.

 

 

 

 

하나님은 선하게 아브라함을 이끌어 주셨어요. 잘못된 부분을 알게 하시고 다시 실수 하지 않도록 하나하나 일러서 일을 진행 시켜 나가셨어요.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아침 일찌기 일어나서 하갈과 이스마엘을 내 보냈어요. 이처럼 믿음의 사람 아브라함은 실수는 했지만 잘못된 부분을 즉시 깨닫고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즉시 순종했어요.아브라함이 믿음의 사람이라고 불리우는 이유는 바로 이러한 즉각적인 믿음의 순종을 가졌기 때문이에요. 그러므로 우리 친구들도 연약하여서 실수 할 수 있지만 결코 그 실수를 인정하고 하나님께로 나아오는 친구들이 되어야 겠어요.

 

 

하나님 오늘도 말씀과 함께 살아가는 하루가 되게 해 주세요. 믿음으로 살아갈 때 유혹이 있어도 말씀으로 물리치고 이겨낼 수 있는 제가 되게 해 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CTM소개 사이트맵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후원/협력기관 후원안내 오시는길
CTM(컴퓨터전문인선교회) 대표 김성철 | 601-827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상로 102 CTM 3층 | 070-7565-1409
사업자등록번호 : 605-82-67103   Copyright ⓒ CTM(컴퓨터전문인선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