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바울과 바나바 (사도행전15장 35-41절)  

    성경구절(개역개정)      
[사도행전 15:35] 

바울과 바나바는 안디옥에서 유하며 수다한 다른 사람들과 함께 주의 말씀을 가르치며 전파하니라

[사도행전 15:36] 

며칠 후에 바울이 바나바더러 말하되 우리가 주의 말씀을 전한 각 성으로 다시 가서 형제들이 어떠한가 방문하자 하고

[사도행전 15:37] 

바나바는 마가라 하는 요한도 데리고 가고자 하나

[사도행전 15:38] 

바울은 밤빌리아에서 자기들을 떠나 함께 일하러 가지 아니한 자를 데리고 가는 것이 옳지 않다 하여

[사도행전 15:39] 

서로 심히 다투어 피차 갈라서니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배 타고 구브로로 가고

[사도행전 15:40] 

바울은 실라를 택한 후에 형제들에게 주의 은혜에 부탁함을 받고 떠나

[사도행전 15:41] 

수리아와 길리기아로 다니며 교회들을 견고하게 하니라

1. 바울이 가진 열심(35-36)

바울사도는 어느 곳에 가든지 늘 복음을 전하는 일은 쉬지 않았습니다. 안디옥에 몇일을 머물면서도 그는 쉬지 않고 복음을 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였습니다. 그리고 두번째 선교여행을 떠나자고 바나바에게 제안합니다.
바울은 자신에게 맡겨진 사명에 충성을 다한 사람입니다. 그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자신이 이방인의 사도로 부름 받았음을 잊지 않고 그 일을 지속하기에 최선을 다하였습니다.

묵상하기
나는 내게 주신 하나님의 사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가?


2. 바울과 바나바가 나누어짐

오늘 선교역사에 아주 큰 한 일이 벌어지게 됩니다. 그것은 바울과 바나바 선교팀의 나뉨입니다. 바나바에 비하여 사역적으로 강한 스타일의 바울은 자신들의 이전 사역에 동참하였다가 중도에 포기한 마가요한을 받아 들일 수 없었습니다. 아마 바울사도는 하나님의 일을 감당하는 사역자는 어떠한 어려움도 극복하고 믿음으로 감당해야 하는데 그러하지 못하고 연약하였던 마가요한을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바나바는 자신의 친척이기도 하지만 가능한 실수를 감싸주고 다시 기회를 주고자 하였습니다.

결국 이 두 사람의 사역에 대한 관점이 너무 달라서 함께 하지 못하고 나뉘게 됩니다. 아무리 위대한 사람들이라고 하여도 연약한 존재들임을 이들을 통하여 확인하게 됩니다. 완전하기 때문에 하나님의 사역을 행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 누구나 문제 앞에서 어려움을 당할 수 있음을 알게 됩니다. 하나님의 사역을 화목하게 할 수 있는 것은 나를 내려 놓고 성령님의 은혜에 전적으로 의지할 때에만 가능함을 깨닫게 합니다.

묵상하기
모든 인간관계 속에서 성령님의 도우심을 구하고 있는가?



1.바울처럼 하나님께서 주신 소명을 늘 기억하게 하소서.
2.모든 일을 행할 때에 나의 생각이 아닌 성령님의 뜻을 따르게 하소서.

*자료제공: 김성철목사